트럼프, 상무장관에 억만장자 투자자 윌버 로스 지명할 듯

입력 2016-11-25 11:59 수정 2016-11-25 11:5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초대 상무장관으로 지명할 것으로 예상되는 윌버 로스. 한경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초대 상무장관 후보로 억만장자 투자자 윌버 로스(78)를 지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스는 이미 지난 20일 뉴저지 주(州)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트럼프 당선인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을 만나 '인사 면접'을 본 상태다.

이날 만남 직후 트럼프 당선인은 기자들에게 로스를 상무장관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로스는 장관직을 맡을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즉답하지 않은 채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고만 말했다.

로스는 이번 대선 때 트럼프 당선인의 경제자문역을 맡아 수백만 달러의 선거자금 모금에 앞장섰으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핵심 어젠다인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 폐지 주장과 함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비롯한 자유무역협정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내왔다.

트럼프 당선인의 취임 후 100일 계획을 포함한 경제 정책, 그중에서도 자유무역협정 재협상 또는 철회 등 강경 노선 구축에 일조한 것으로 꼽힌다.
로스는 미국을 "나쁜 무역협정"의 "구속"에서 해방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으며,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의 옹호자이기도 하다.

세계적 금융그룹 로스차일드 회장 출신인 로스는 자신의 이름을 딴 사모투자펀드 'WL 로스 & 컴퍼니'를 운영하는 월가의 대표적인 투자자로, 철강·석탄·통신·섬유업체 등 경영위기에 처한 기업들을 인수한 뒤 구조조정을 거쳐 되팔아 수익을 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기업 사냥꾼', '기업 구조조정의 대가', '파산의 왕'(king of bankruptcy)이라는 별명이 붙어 있다.

특히 1997년 말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 국제 채권단과의 협상 자문 및 중재역을 맡았고, 위기극복 후 한국 정부로부터 표창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한라그룹 등 주요 기업 구조조정 작업에도 관여했고, 한국산업은행 채권 헐값 인수 등을 통해 막대한 이익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로스는 한국뿐 아니라 일본 등 다른 아시아 지역에서도 사업했다.

성공적인 거래로 평가되는 일본 오사카 고후쿠(幸福)은행 매입 이후 일본 정부로부터 욱일장 등 훈장을 받기도 했으며, 현재는 미국 내 '재팬소사이어티'(Japan Society) 회장을 맡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찾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만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