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과 차우찬. 사진 엑스포츠 제공

25일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4일 일본 프로야구사무국(NPB)으로부터 양현종, 차우찬에 대한 신분조회를 요청받았다"며 "해당 선수들은 자유계약(FA) 신분이며, 해외 구단을 포함한 모든 구단과 계약 체결이 가능한 신분임을 통보했다"고 25일 밝혔다.

올 시즌을 끝으로 FA 자격을 획득한 양현종과 차우찬은 지난 17일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으로부터 신분 조회를 받은 바 있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