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이달 들어 6번째 군부대 시찰

입력 2016-11-25 09:11 수정 2016-11-25 09:11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5일 또 군 부대 시찰에 나섰다. 이달 들어서만 6번째다. 한경DB.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또 군부대를 시찰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인민군 제380대연합부대 지휘부를 시찰하시였다"면서 "황병서 동지, 최룡해 동지, 리영길 동지가 동행하였다"고 25일 보도했다.
김정은은 "대연합부대는 현대전의 공격과 방어에 다 준비된 강위력한 정예대오로 자라났다"면서 "부대가 지키고 있는 방어지대에 대하여서는 마음을 놓는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이 부대가 빈틈없는 훈련 준비를 하면서 적들의 작전전술 변화를 깊이 연구하고 있으며, 함경북도 대규모 홍수 피해지에 급파돼 수해 복구에도 크게 이바지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사람이 밥을 먹지 않고서는 살 수 없는 것처럼 혁명가에게는 사상·정신적 양식이 있어야 한다"며 "군인들을 사회주의 조국수호의 길에서 죽어도 혁명신념 버리지 않는 불굴의 투사들로 더욱 억세게 키우기 위해 당이 제시한 5대 교양을 강화하는 데 계속 큰 힘을 넣어야 한다"고 지시했다.

김정은은 이달 들어 여덟 차례 공개 활동 가운데 여섯 번을 군 부대를 방문하거나 군사훈련을 참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