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25일 오스템임플란트(57,600600 -1.03%)에 대해 중국 리스크 해소로 상승이 예상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7만3000원을 유지했다.

이민영 연구원은 "언론에 따르면 오스템임플란트 북경법인은 지난 23일 중국 정부로부터 의료기기경영허가증 연장 승인을 받았다"며 "북경법인 영업허가는 지난 4월 만료됐으나, 약 7개월간 갱신이 지연됐었다"고 말했다.

중국에 진출한 해외 의료기기 제조업체는 의료기기경영허가증을 5년마다 갱신해야 한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 5월부터 임플란트 판매가 금지됐고, 북경법인 매출은 분기 평균 100억원에서 2분기 38억원과 3분기 9억원으로 급감했다.

이 연구원은 "영업허가 갱신 완료로 북경법인은 바로 경영을 재개해 4분기 실적개선을 도모할 것"이라며 "성수기인 4분기 매출은 900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달성할 전망"이라고 추정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