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미 국가인 엘살바도르에서 24일 오후 12시43분께(현지시간)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외신들은 미국 지질조사국(USGS)의 발표를 인용해 엘살바도르 엘 트리운포 시 항구에서 남남서쪽 149㎞ 지점이 진원이며 진원의 깊이는 매우 얕은 편인 10.3㎞라고 소개했다.

신화통신은 북위 11.945도, 서경 88.911도 지점에서 지진이 났다고 덧붙였다. 애초 발표된 규모는 7.2였으나 7.0으로 하향 조정됐다.
엘 트리운포 시는 엘살바도르의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남동쪽으로 80㎞ 떨어진 곳에 있다.

또 외신들은 인접한 니카라과의 수도 마나과에서도 지진이 감지될 정도로 강력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태평양 쓰나미 경보센터가 진원 300㎞ 이내 지점에서의 쓰나미 발생 가능성을 예보한 가운데 엘살바도르 당국은 물론 니카라과도 해안 주변에 쓰나미 경보를 발동했다.

리나 폴 엘살바도르 환경부 장관은 "해안가로 약 3m 높이의 파도가 밀어닥칠 것"이라고 했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 소식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엘살바도르 재난청도 트위터에서 지금껏 들어온 피해 신고는 없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