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상무장관에 억만장자 투자자 윌버 로스 지명할 듯

입력 2016-11-25 06:16 수정 2016-11-25 06:1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초대 상무장관 후보로 억만장자 투자자 윌버 로스(78)를 지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조각작업에 정통한 트럼프 당선인의 측근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로스는 이미 지난 20일 뉴저지 주(州)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트럼프 당선인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을 만나 '인사 면접'을 본 상태다.
이번 대선 때 트럼프 당선인의 경제자문역을 맡아 수백만 달러의 선거자금 모금에 앞장섰으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핵심 어젠다인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 폐지 주장과 함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비롯한 자유무역협정에 대해 비판 목소리를 내왔다.

세계적 금융그룹 로스차일드 회장 출신인 로스는 자신의 이름을 딴 사모투자펀드 'WL 로스 & 컴퍼니'를 운영하는 월가의 대표적인 투자자로, 철강·석탄·통신·섬유업체 등 경영위기에 처한 기업들을 인수한 뒤 구조조정을 거쳐 되팔아 수익을 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기업 사냥꾼', '기업 구조조정의 대가', '파산의 왕'(king of bankruptcy)이라는 별명이 붙어 있다.

철강 산업에 정통한 로스는 뉴저지 주 위하큰 출신으로, 포브스 집계로 2014년 당시 재산이 29억 달러(약 3조4000억 원)였다.

현재 미국 내 '재팬소사이어티'(Japan Society) 회장을 맡고 있으며, 지난 9월에는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찾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만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