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오늘 의총 개최…지도부 사퇴·탄핵안 놓고 격돌 전망

입력 2016-11-25 06:13 수정 2016-11-25 06:13
새누리당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최순실씨 국정개입 파문에 따른 위기 극복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의원총회를 개최한다.

당내 비주류 의원이 주축인 비상시국회의의 요청으로 열리는 이날 의총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 이정현 대표 등 지도부 사퇴, 비상대책위원회로의 전환 등을 놓고 열띤 토론이 벌어질 전망이다.

원유철(5선), 김재경, 나경원, 정우택, 주호영, 홍문종(이상 4선) 의원 등 중진 6인은 두차례 회동에서 논의한 비대위 출범안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들어볼 계획이다.

야권은 이르면 내주 탄핵안을 발의할 예정이어서 여당 비주류가 이에 동참할 경우 분당사태와 같은 파국으로 접어들 가능성이 커 최순실 사태의 최대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