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검찰 충돌'에…등 터지는 기업

입력 2016-11-24 17:28 수정 2016-11-25 02:19

지면 지면정보

2016-11-25A1면

면세점 추가 선정 관련 SK·롯데그룹 압수수색

검찰이 24일 SK그룹과 롯데그룹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전날 삼성그룹에 이어 이틀 새 5대 그룹 중 세 곳이 압수수색을 받았다. 박근혜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거부하는 상황에서 검찰이 박 대통령을 뇌물죄(제3자 뇌물죄)로 엮기 위해 기업들을 무차별 수사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재계는 박 대통령과 검찰의 강(强) 대 강 충돌로 ‘2차 피해’를 보지 않을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서울 서린동 SK 본사와 SK네트웍스, 소공동 롯데 정책본부,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최상목 제1차관실 및 정책조정국, 관세국제조세정책관실, 대전 관세청 등을 압수수색해 면세점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최태원 SK 회장과 신동빈 롯데 회장 집무실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 회장과 신 회장이 각각 올 2월과 3월 박 대통령과 독대하면서 면세점사업자로 선정되게 해달라고 요청했는지를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대가로 두 그룹이 최순실 씨가 주도해 설립한 미르·K스포츠재단에 거액을 출연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이 경우 검찰은 박 대통령과 이들 기업에 제3자 뇌물죄를 적용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SK와 롯데는 작년 7월 시내면세점 사업자 선정 때 탈락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과 총수 독대 직후인 지난 3월 정부는 ‘면세점제도 개선방안’을 발표해 추가 사업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박한신/주용석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