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에 끌려다니는 코레일…파업 노조원 징계 또 미뤄

입력 2016-11-24 18:41 수정 2016-11-25 02:17

지면 지면정보

2016-11-25A1면

코레일이 24일 성과연봉제 반대를 명분으로 59일째 파업을 하고 있는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 지도부에 대한 징계위원회 개최를 전격 철회했다. 지난 10일 징계위를 연기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코레일은 이날 “노사 간 대화를 더 할 필요가 있다”며 “국회(야당) 제안을 존중하며 당사자에게 충분한 소명 기회를 주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코레일이 “성과연봉제 시행을 한 달 미루고 사회적 대화기구에 참여하라”는 야당의 압박에 밀렸다는 분석이 많다. 30일 총파업을 예고한 철도노조 상급단체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눈치를 본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코레일이 그동안 강조해 온 ‘불법파업 원칙·엄정 대응 방침’이 무색해졌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백승현/심은지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