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안철수와 연대 가능…친문·친박 빼고 손잡을 수 있다"

입력 2016-11-24 18:01 수정 2016-11-25 04:55

지면 지면정보

2016-11-25A6면

"최순실 문제·개헌 함께 다뤄야"
개헌 고리로 연대 모색 의지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사진)는 24일 “친박(친박근혜)·친문(친문재인) 패권주의를 제외한 나머지 어느 세력과도 손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패권주의자들을 제외하고 민주적 사고를 가진 건전 세력들이 모여서, 거기서 1등 하는 사람을 뽑아 같이 밀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의 연대에 대해 “가능한 일”이라고 했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도 “자기 정체성에 맞는 정치세력에 들어와서 경선에 임하고 국민 선택을 받는 과정을 거치면 마지막 관문을 통과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가 “보수 재탄생의 밀알이 되겠다”고 밝힌 대로 향후 보수세력 재결집과 차기 대선 ‘킹메이커’로서 역할을 자임한 것이다.
김 전 대표는 우선 여당 주도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추진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정치권에선 탄핵안 추진에 찬성한 의원들을 중심으로 탈당 대열에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김 전 대표는 일단 탈당에 대해선 선을 그었지만, 탈당 후 보수세력을 재결집할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일단 탄핵부터 시도하고 그다음에 비상대책위가 썩은 보수를 도려내는 시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순실 문제의 해결과 개헌을 같이 다뤄야 한다”며 “이 와중에 무슨 개헌이냐 비판을 하고 있는데 개헌이 더 중요한 문제고, 야당과 그와 관련된 대화를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향후 개헌을 고리로 연대를 모색하겠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이다.

친박계는 비박(비박근혜)계의 탄핵 추진 움직임에 반발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대통령 탄핵 찬성 서명 움직임에 대해 “민감한 사안일수록 자신들의 정치행위에 대해 역사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우리는 정치인이기 이전에 새누리당의 구성원”이라고 비판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