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프라 투자 나선 영국, 230억파운드 펀드 조성

입력 2016-11-24 19:22 수정 2016-11-25 05:12

지면 지면정보

2016-11-25A10면

영국 정부가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 결정에 따른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대규모 인프라 투자펀드를 조성한다.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추계예산 발표에서 민간기업과 함께 230억파운드(약 33조8200억원) 규모의 국가생산성투자펀드를 조성해 5년간 인프라 투자 등에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신규 주택 건립에 72억파운드, 과학 및 혁신 분야 연구개발에 47억파운드, 도로 건설 등에 26억파운드의 예산을 배정했다. 통신 분야에도 10억파운드가 할당됐다. 나머지 70억파운드를 투자할 분야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장기적으로 생산성을 끌어올릴 수 있는 분야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2.2%에서 1.4%로 하향 조정했다. 이는 2009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