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약국에서 현금카드 결제시 비밀번호 생략

입력 2016-11-24 16:14 수정 2016-11-24 16:26
농협은행은 의약업종 전문 결제대행업체(VAN사) 크레소티와 제휴해 약국에서 현금카드 결제시 비밀번호(PIN) 생략 서비스를 추진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전국 약국에 설치돼 있는 단말기에서 5만원 이하 신용카드 결제 시 적용되는 무서명 거래와 동일하게 현금카드 결제시에도 비밀번호 입력을 생략하는 기능을 적용하기로 했다.

현금카드 결제서비스는 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입·출금이 가능한 모든 IC카드를 직불결제수단으로 이용하는 서비스다. 신용카드나 체크카드와 달리 결제 때 비밀번호를 추가로 입력해야 한다는 점 때문에 이용률이 저조하다. 현금카드로 결제 시 약국은 기존 1.5~2.3%대의 카드수수료를 1% 이하로 낮출 수 있고, 이용고객은 30%의 높은 소득공제 혜택을 받는 장점이 있다. 또 농협은행은 약국에서 NH앱캐시 간편결제 서비스도 제공하기로 했다. NH앱캐시는 카드회사의 앱카드와 같이 모바일 기기로 현금카드결제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