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팁스 운영사 30개로 확대

입력 2016-11-24 12:21 수정 2016-11-24 12:41
중소기업청은 기술창업 육성의 대표적인 플랫폼으로 정착하고 있는 팁스(TIPS)의 신규 운영사 9개(일반형 7개, 바이오 특화형 2개)를 추가 선정했다고 24일 발표했다. 팁스 운영사는 팁스 엔젤투자회사(재단) 11개, 초기전문 벤처캐피탈(VC) 10개, 선도벤처 4개, 신기술창업전문회사 2개, 대기업 2개, 혁신센터 1개 등 총 30개로 늘어났다.

중기청은 지난 8월 선정계획 공고를 통해 신청한 24개 기관(일반형 18개, 바이오 특화형 6개)에 대해 서면평가, 현장실사, 대면평가, 심의조정위원회를 거쳐 운영사를 선정했다.

팁스 운영사는 3년 운영기간 이후 중간평가를 거쳐 추가 3년 동안 팁스 창업팀 추천권을 보유할 수 있다. 정밀 실사를 거쳐 추천권(연간 평균 7~8개)를 배정받아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활동하게 된다. 운영사의 엔젤투자·추천·전문가 심사를 거쳐 팁스에 최종 선정된 창업팀은 정부 기술개발자금(최대 5억원)을 포함한 연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