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이 중국에서 '가장 책임감 있는 기업'에 7년 연속 선정됐다.
현대차그룹은 중국 국가발개위, 국가질량총국 등 국가 주요기관이 후원하고 중국신문사가 주최하는 '중국 기업사회책임 국제포럼'에서 이 상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중국 기업사회책임 국제포럼은 기업의 사회책임 이행과 사회공헌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매년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중국석유, 중국공상은행 등 현지 기업들과 현대차그룹 폭스바겐 코카콜라 암웨이 등 주요 외국계 기업 등 총 18개 업체가 선정됐다.

현대차그룹은 베이징현대 창저우 신공장 가동을 통해 중국 정부의 징진지(베이징·톈진·허베이 약칭) 개발에 공헌하고, 공장 인근 거주 아동 대상 방과후 활동시설을 만들어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현대차그룹은 앞서 지난달 말 발표된 중국 사회과학원 CSR 연구센터의 '기업사회책임발전지수' 평가에서도 최초로 중국 자동차기업 1위에 오른 바 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