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앞으로" 야3당 원내대표 오후 회동

입력 2016-11-24 10:55 수정 2016-11-24 10:55
한민구 해임건의안·임종룡 인사청문 등도 논의
야3당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박지원(국민의당) 노회찬(정의당)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국회에서 회동하고 정국 현안을 논의키로 했다. 이 자리에선 각 당이 추진 중인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에 대한 의견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우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빠르면 12월 2일, 늦어도 12월 9일 국회 본회의에서 탄핵안이 표결되도록 하겠다"고 밝힌 만큼 탄핵안 발의 시점에 대한 의견도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취재진과 만난 박 원내대표는 "야3당이 각각 탄핵안을 만들고 있지만 국회에 제출하는 것은 동일안이 되는 것이 좋다"면서 "새누리당도 포함해 4당 실무단이 만나 동일안을 제출하는 방식을 제안하려 한다"고 말했다.

야3당은 앞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강행을 문제 삼아 한민구 국방부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기로 합의했으나,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안보 불안을 조장해선 안 된다는 판단에 따라 해임건의안 철회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회동에서 이 사안도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임종룡 경제부총리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절차 착수 여부도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국민의당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임 내정자 지명을 수용하고 청문 절차를 시작하자고 했으나 민주당은 이에 반대해 왔다. 하지만 이날 우 원내대표는 "현 유일호 체제와 임종룡 체제 중 어느 쪽으로 가는 게 맞는지 상의해보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