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부터 살리자"…임종룡 '원포인트 인사청문' 논의 급물살

입력 2016-11-24 10:54 수정 2016-11-24 11:03
더불어민주당이 24일 국무총리-경제부총리에 대한 분리 대응 방침을 시사, 그동안 표류돼온 임종룡 경제부총리 내정자에 대한 원 포인트 국회 인사청문회 등 임명 절차가 탄핵정국 와중에 급물살을 탈지 주목된다.

그동안 민주당은 총리와 경제부총리 문제를 패키지로 묶어 박근혜 대통령의 '선(先) 퇴진'을 요구해왔다.

이 과정에서 국민의당이 민주당을 향해 "경제위기에 직면했음에도 민주당은 경제 컨트롤타워의 공백에 어떤 대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등 양당간 균열 조짐까지 빚어진바 있지만, 민주당이 방침을 선회하면서 기류가 바뀌게 됐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국회 추천 총리 문제는 더 이상 검토하지 않겠다며 사실상 카드를 접으면서 경제부총리 문제에 대해선 "어떤 식으로 정리하는게 바람직한지 야3당과 상의해 보겠다"며 "현 유일호 체제로 가는 게 탄핵정국에서 맞는지, 아니면 임종룡 체제로 가는 게 맞는지 상의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야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회동을 하고 구체적 대응 방침을 조율한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우 원내대표의 이날 발언에 대해 "경제를 위해 좋은 일"이라고 환영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대통령 퇴진에 집중해야 한다는 게 현재로선 변하지 않은 입장으로, 탄핵소추를 목전에 두고 별도로 임 내정자 인사청문회를 거론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논의가 필요하다면 야3당 대표 회동을 통해 심도있는 이야기를 나눠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