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안드로이드폰 영업익 첫1위…삼성 '갤노트 악재' 영향

입력 2016-11-24 10:43 수정 2016-11-24 10:52
애플이 세계 스마트폰 영업익 91% 차지
중국 화웨이가 3분기에 삼성전자를 따돌리고 세계에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가장 많은 영업익을 낸 회사가 됐다. 사상 처음이다. 삼성은 '갤럭시노트7 악재'로 안드로이드 1위 자리를 내줬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가 22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2016년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영업이익 점유율' 자료에 따르면 애플은 영업익 85억달러(약 10조원)로 전체 시장의 무려 91%를 차지했다. 애플의 이익 점유율은 역대 최고다.

화웨이는 2억달러, 2.4%로 2위였고 중국 업체인 비보와 오포가 나란히 2.2%의 점유율로 뒤를 이었다. 이들 중국 스마트폰 삼총사의 합계 점유율이 6.8%다. 애플과 중국 3대 업체를 제외한 나머지 업체의 몫은 총 2.2%에 불과했다.

SA는 화웨이에 대해 "효율적 공급망과 매끈한 제품, 효과적 마케팅으로 수익성을 대폭 높였다"고 평했다.

포천은 23일 SA의 이번 보고서에서 삼성이 순위권에 들지 못한 것은 주목할 만하다고 전했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SA를 인용해 삼성이 3분기 영업익 9위로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SA는 삼성이 갤노트 7 사태를 해결하고 새 플래그십 모델을 출시한 뒤에는 애플 다음으로 많은 이익을 내는 스마트폰 브랜드 위상을 되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