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베트남서 한국상품 수출 지원 행사

입력 2016-11-24 10:03 수정 2016-11-24 10:03
이마트는 24일 베트남 현지에서 코트라, 중소기업진흥공단, 무역협회 등 정부기관과 손잡고 한국 소비재 생산 기업들의 베트남 수출 지원을 위한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베트남 1호점인 고밥점 개점 1주년 기념 행사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이마트는 다음달 7일 고밥점 매장과 야외 특설 행사장에서 'KOTRA와 함께 하는 한국상품 대전'을 열고, 한국 중소기업 우수 상품과 한국 식품업체 상품 알리기에 나선다.
이마트 협력사 15개사를 비롯해, 정부기관을 통해 참가 신청한 35개사 등 총 50개 한국 기업들이 이마트 고밥점에서 자사 상품을 홍보할 예정이다.

또한 이마트는 오는 25일 한국과 베트남 상호간 수출에 대한 상담을 진행하는 '한-베 파트너링 행사'에 이갑수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가, 협력사들의 베트남 수출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는 "한국 중소 협력회사의 베트남 수출을 지원하고, 이마트의 베트남 진출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이번에 정부기관과 함께 한국 상품 수출 지원 행사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개점한 고밥점은 1주년을 앞둔 현재까지 계획대비 120%의 매출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