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탄핵 표결 내달 2일이나 늦어도 9일"

입력 2016-11-24 09:56 수정 2016-11-24 10:16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국회 표결과 관련, “빠르면 12월2일, 늦어도 12월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탄핵안이 표결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든 불확실성을 줄이고 앞으로 정치일정이 예측가능하도록 만들겠다”고 했다.

그는 “탄핵에 집중하기 위해 여러 혼란스럽던 사안들을 정리해가겠다”며 “국회 추천 총리 문제는 더이상 검토하지 않겠다. 탄핵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경제부총리 문제에 대해서는 “혼선이 있는데, 어떤 식으로 정리하는게 바람직한지 야3당과 상의해 보겠다”며 “현 유일호 체제로 가는 게 탄핵정국에서 맞는지, 아니면 임종룡 체제로 가는 게 맞는지 상의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총리와 경제부총리 인선 문제를 분리 대응, 경제부총리 인선 문제는 진행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