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사업자 선정에도 최순실 입김?…롯데·SK 압수수색

입력 2016-11-24 09:53 수정 2016-11-24 11:09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롯데그룹과 SK그룹의 면세점 사업 선정과 관련해 24일 두 기업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정책본부, 서린동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사무실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면세점 사업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두 기업이 면세점 사업 선정을 대가로 미르·K스포츠재단에 거액을 출연한 게 아닌지 수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특히 작년 관세청의 면세점 사업 심사가 불투명하게 이뤄진 정황을 잡고 여기에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구속기소)씨의 입김이 들어간 게 아닌지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SK하이닉스(68억원)·SK종합화학(21억5000만원)·SK텔레콤(21억5000만원) 등의 계열사를 통해 총 111억원을, 롯데는 호텔롯데(28억원)·롯데케미칼(17억원) 등 총 49억원을 재단에 기부했다.
두 기업은 나란히 재단 추가 지원 요청을 받아 주목을 받았다.

올초 SK는 K스포츠재단으로부터 재단 출연금과 별도로 80억원, 롯데도 75억원의 추가 지원을 요청받았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간 비공개 단독 면담이 이뤄진 직후다.

롯데는 이후 5월께 실제 70억원을 K스포츠재단측에 입금했다가 검찰 압수수색 직전 돌려받았다.

SK는 사업의 실체가 없다며 거절하고서 30억원으로 축소 제안했다가 종국에는 추가 지원이 무산됐다.

검찰은 박 대통령과의 독대 과정에서 면세점 등 주요 사업 인허가와 관련된 내용이 있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