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국회 표결 일정에 대해 "빠르면 12월2일, 늦어도 12월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탄핵안이 표결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든 불확실성을 줄이고 앞으로 정치 일정이 예측 가능하도록 만들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탄핵에 집중하기 위해 '국회 추천 총리' 문제는 더 이상 검토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우 원내대표는 "다만 경제부총리 문제에 대해선 혼선이 있는데, 어떤 식으로 정리하는 게 바람직한지 야3당이 상의해보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