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 문형표 前장관 검찰 출석

입력 2016-11-24 09:19 수정 2016-11-24 09:19
지난 2014년 국민연금공단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찬성표'를 던질 때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 장관이었던 문형표 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24일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 받는다.

문 전 장관은 당시 국민연금공단의 찬성 의결 과정에 깊이 관여한 인물로 지목됐다. 검찰은 문 전 장관을 상대로 찬성 의결이 이뤄진 경위와 이 과정에서 청와대 등으로부터 외압이 있었는지, 삼성 측과 사전에 교감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지배구조 개편의 핵심이었다. 하지만 외국계 해지펀드인 엘리엇매니지먼트가 반대해 난항을 겪었다. 때문에 10%의 지분으로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연금의 지원이 절실했다.

국민연금이 삼성 지지 결론을 낼 때 정상적 절차를 거치지 않은 점이 문제가 됐다. 외부 전문가들로 꾸려진 '의결권 행사 전문위원회'의 검토·의결 절차를 생략했고 기금운용본부 투자위원회가 독자적으로 찬성표를 던져 합병안 승인을 이끌어냈다. 이 과정에서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의 합병 반대 권고는 무시됐다.

합병 찬성 결정에 '윗선'의 외압이 있었다는 정황도 불거졌다. 문 전 장관이 '청와대 뜻'을 거론하며 합병 찬성을 종용했다는 관련자 증언이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다.

이번 수사의 관건은 삼성이 비선 실세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 측을 후원하는 대가로 청와대측이 삼성 합병에 도움을 줬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검찰은 전날 이러한 의혹을 확인하고자 국민연금과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