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경 민정수석, 오늘 출근…靑 "사표수리 여부 대통령 판단사항"

입력 2016-11-24 09:03 수정 2016-11-24 09:03
청와대는 24일 최재경 민정수석의 사의표명과 관련해 "출근 한다.(사표) 수리도 안됐다"라고 전했다.

최재경 민정수석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표 수리 여부는 박근혜 대통령 판단 사항이니까 지켜봐달라"며 "아직 들은 것은 없고, 알려드릴 게 있으면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최 수석 등의 사표를 즉각 반려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그건 대통령 결심 사항"이라고 답했다.

김현웅 법무부 장관과 최 수석이 항명의 뜻으로 사의를 표명한 게 아니냐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그런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두 분은 검찰 수사와 관련해 도의적 책임을 느껴 사의를 표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검찰이 전날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실을 압수수색하고 29일까지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를 요구한 데 대해선 "변호인이 답변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국회에 언제 특별검사 임명을 의뢰하느냐는 물음에 "늦출 이유는 없어 보이는데 보내면 알려드리겠다"고 답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