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67,6001,400 +2.11%)는 24일 베트남 빈증성 인민위원회와 투자 양해각서(MOU)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베트남법인(신설예정)은 베트남 빈증성에 총 2600억원 규모의 타이어코드 생산시설을 투자하기로 했다.

회사 측은 "빈증성 인민위원회는 관련 부서와 기관을 통해 투자·운영과 관련된 행정, 인허가 절차와 세제 혜택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