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24일 과거 공화당 집권기에 기업공개(IPO)를 주도했던 업종을 주목해야 한다며 금융·에너지·소재·산업재의 주가가 양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현국 연구원은 "IPO에 주목하는 이유는 과거 사례에서 미국 공화당과 관련한 투자 전략을 도출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공화당 집권기에 상장 종목 비중이 높은 업종일수록 향후 주가 수익률이 강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안 연구원은 집권 초 금융, 소재, 정보기술(IT) 등의 업종을 주목해야 한다고 내다봤다.

그에 따르면 금융업종은 공화당 집권기 상장 비율이 가장 높았다. 93.1%다. 1년간 시가총액은 111.5% 증가해 시장 전체 33.2% 성장을 웃돌았다.
그 뒤를 헬스케어, 에너지, 필수소비재, 소재, 경기소비재, 산업재가 뒤따랐다.

안 연구원은 "2001년부터 시작된 공화당 집권기에는 132개 종목이 상장됐다"며 "경기소비재, 소재, 산업재가 이 중 65%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IT다. 전체의 13.9%를 차지하며 2001년 이전(6.8%) 대비 두 배 늘어난 것이다. 그는 "이 덕분에 IT 업종의 공화당 집권기 상장 비중은 62.9%로 7.9%포인트 상승했다"며 "다가올 공화당 집권기 IT 섹터 주가가 양호할 가능성이 높은 이유"라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