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30년 팔도 '도시락', 봉지면 출시

입력 2016-11-23 11:03 수정 2016-11-23 11:14

1986년 첫선을 보인 팔도 용기면 ‘도시락’이 봉지라면으로 나왔다. 팔도는 ‘도시락’ 출시 30년 만에 봉지면을 선보인다고 23일 발표했다.
‘도시락’ 봉지면은 진하고 구수한 쇠고기 국물 맛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맛과 식감을 개선했다고 팔도는 설명했다.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의 얇은 면발을 사용하고, 면발에 마늘과 양파 등의 야채 풍미액을 첨가했다. 또 사골과 장국 육수를 보완해 더욱 진하고 깔끔한 맛을 냈다.

포장은 용기면과 같은 디자인으로 복고 이미지를 살렸다. 가격은 700원이다. 팔도는 이 제품으로 저가 봉지면 시장에서 입지를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도시락’ 용기면은 출시 당시 사각용기를 국내 최초로 적용한 제품이다. 러시아, 미국 등 30여 개국으로 수출돼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팔도는 “출시 30주년을 맞아 새로운 포장과 ‘김치도시락’ 출시, 마케팅 강화 등으로 지난해보다 ‘도시락’ 매출이 두 배 이상 늘었다”며 “봉지면과 기존 용기면으로 저가 라면 시장을 공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