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선총리 후탄핵' 고집 안할 것…26일 집회에 총력"

입력 2016-11-23 10:14 수정 2016-11-23 10:14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3일 "국민의당은 '선(先)총리 후(後)탄핵'을 고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며 "국민의당이 선도정당인 데다 제가 야3당 대표 중 가장 선배여서 어른답게 후배 대표들을 이끌어달라는 주변 말씀이 있다. 오는 26일까지 정국 추이를 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선 총리' 문제로 야권 공조가 삐거덕거리는 모습을 보이면 국민이 실망하고 정치권에 자극이 되기 때문에 일단 우리 당도 탄핵을 준비할 것"이라며 "이번 26일 집회에 당력을 총력적으로 경주해 당원 동원은 물론 집회에 전력을 다하자"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탄핵준비기획단을 발족시킬 것"이라면서 "탄핵 소장의 작성 등 때문에 탄핵 준비에 며칠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에서의 탈당 움직임 등과 관련해서는 "'새누리당을 탈당하는 분들과 함께 국민의당이 제3지대를 구성하느냐'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분명히 지난 총선 민의에 의거해 제3지대는 국민의당이다. 개인적으로 누구든지 국민의당에 들어오는 것을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