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최순실 게이트 고리' 김기춘 즉각 구속해야"

입력 2016-11-23 10:04 수정 2016-11-23 10:04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고리라고 지목하며 "즉각 구속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의 증언, 최순실 빌딩 7∼8층을 사무실로 사용한 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통한 국정개입 막후조종 지휘,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진실은폐 주도 등이 있는데 검찰은 무엇을 더이상 망설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가 '중립적 특검'을 언급한 데 대해 "피의자가 특검에 대해 중립성, 편향성을 운운하는 건 가당치 않다"고 비판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수사를 위한 특별검사 임명을 두고 "야당에서 중립적인 분을 추천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