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은 23일 김무성 전 대표가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데 대해 "당에 남아서 당의 개혁을 위해서 노력하겠다는 말씀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당 비주류 중심의 비상시국회의 전체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회의장 안에서 선언을 들었다. 전부 굉장히 숙연하게 생각하고 있고, 본인의 결단이니까 존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비상시국회의에 계신 분들은 모두 마음이 같다"면서 "당 안에서 탄핵에 찬성하는 의원들의 숫자가 늘어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