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대선 불출마하고 대통령 탄핵 주도하겠다"

입력 2016-11-23 09:42 수정 2016-11-23 10:14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23일 내년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대신 새누리당에 남아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에서 “제 정치 인생의 마지막 꿈이었던 대선 출마의 꿈을 접고자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으로 인해 초래된 보수의 위기가 보수의 몰락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치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당나라 고승 장자 스님의 말을 인용해 “백척 높이의 흔들리는 장대위에서 한발 더 내 딛으면 그때 비로소 새로운 세계가 열린다”며 “저부터 책임지고 내려놓겠다. 앞으로 국가적 위기 수습을 위해, 또 무너진 헌정 질서 복원 시켜내기 위해서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을 탈당하지 않고 당에 남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을 배신했다”며 “헌법을 위반한 대통령은 탄핵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 새누리당 내에서 탄핵 발의에 앞장서겠다”며 “보수의 몰락을 막기 위해 결단한 것”이라고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