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 한경DB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대선 출불마를 선언했다.

김무성 전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선거 출마의 꿈을 접는다"고 밝혔다.

김무성 전 대표는 "합리적 보수 재탄생의 밀알이 되겠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실패했지만 이것이 대한민국의 실패로 이어지지 않도록 내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고 말했다.

김무성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을 배신자로 규정하며 "국민을 배신하고 새누리당도 배신했으며, 헌법을 심대하게 위반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헌법을 위반한 대통령은 탄핵을 받아야 한다"며 새누리당의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