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中 알리페이 이마트·스타필드 하남도 도입

입력 2016-11-23 09:16 수정 2016-11-23 09:16
신세계그룹은 22일 면세점 및 백화점부터 시작한 중국 온라인 결제 시스템 알리페이와의 마케팅 협력 업무협약을 신세계프라퍼티, 이마트, 위드미,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신세계사이먼 등 5개 계열사로 확대해 맺었다고 밝혔다.

알리페이는 중국 온라인·모바일 결제서비스 시장의 70%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결제 및 생활서비스 플랫폼이다.
이번 협약으로 신세계그룹 소속 스타필드 하남, 이마트, 위드미, 스타벅스, 프리미엄아웃렛 등에서도 알리페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신세계면세점은 지난 5월 명동점 개점 당시부터 알리페이를 도입했고, 10월부터 인터넷면세점으로 확대했다. 백화점은 9월부터 알리페이 서비스를 시작했다.

신세계면세점에 따르면 중국인 전용 온라인몰인 'C몰'에서 간편결제 서비스가 매출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알리페이 도입 이후 매출이 57% 신장했다고 전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알리페이와의 업무협약은 중국인 관광객들의 쇼핑 편의를 높여 센트럴시티부터 코엑스, 스타필드 하남 등으로 이어지는 강남 관광 벨트에 싼커(개별여행객)들의 유입이 늘도록 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