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청와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수사를 위한 특별검사 임명을 두고 "야당에서 중립적인 분을 추천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특검의 중립성 문제로 박근혜 대통령이 특검 임명을 거부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 "법상 야당이 2명을 추천하면 1명을 임명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대변인은 "대통령이 특검을 받겠다고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검찰이 박 대통령에 대면조사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 변호인에게 물어보셔야 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