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23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국정 개입에 따른 파문과 탈당 사태에 따른 수습책 등을 밝힐 예정이다.

김무성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다" 며 "구체적인 내용과 시간, 장소 등 일정은 현재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비주류가 주축인 비상시국회의 공동 대표인 김무성 전 대표가 이정현 대표 등 현재 당 지도부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는 점에서 '최후 통첩'을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주류 퇴진에 대한 조건으로 여권 내 유력 대권 주자인 김무성 전 대표가 대선 불출마를 포함한 자신의 기득권을 포기한다는 입장 표명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