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임단협 연내 타결 불투명…노조 "전면파업도 불사"

입력 2016-11-23 07:49 수정 2016-11-23 07:49
현대중공업 노조가 사측의 비(非)조선 부문 분사 구조조정 추진에 대해 "전면파업도 불사하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23일 "회사의 분사에 강력히 대처하겠다"며 "구조조정 철회가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 마무리의 전제조건"이라고 밝혔다.
회사가 구조조정을 중단하지 않으면 임단협을 마무리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교섭 난항이 계속될 전망이다.

노사는 지난 5월10일 임단협 상견례를 시작, 60여 차례 교섭에도 아직 절충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임단협 과정에서 회사의 희망퇴직과 사업 부문별 구조조정이 이어지져 노사 갈등만 커졌다.

노조는 구조조정에 맞서 이날과 오는 25일 전체 조합원이 참여하는 부분파업을 한다. 지주 15일과 16일에도 부분파업하는 등 올해 전 조합원 참여하는 부분파업을 12차례 했다.

노조는 올해 없었던 전면파업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노사가 구조조정 현안을 놓고 힘겨루기를 이어가면서 올 임단협 연내 타결은 불투명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