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67.22포인트(0.35%) 오른 19,023.8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4.66포인트(0.22%) 상승한 2202.88로 마감했고 나스닥지수는 17.49포인트(0.33%) 오른 5386.35를 기록했다.

3대 지수 모두 전날에 이어 이틀연속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운 것이다. 이날 증시는 미국의 경기가 호조를 보일 것이라는 기대가 호재로 작용했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가 발표한 10월 기존주택 판매량은 연간 환산 기준 560만 채를 기록했다. 이는 전월보다 2.0% 늘어난 것으로 2007년 2월 이후 9년여만에 최대치다.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도널트 트럼프 효과도 이어지고 있다.

앞서 선거기간 동안 트럼프는 재정지출 확대를 통한 인프라 투자를 활발히 해 경제를 부양하겠다고 공언했다. 10년동안 1조 달러를 투자해 인프라스트럭처를 건설하고 기업에 대한 세금도 낮추겠다고 한 것이다.

그는 금융업종의 규제완화 추진 방침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의 발언에 힘입어 미국 대선 이후 금융주, 산업주 등이 증시의 강세를 주도하고 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