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클린턴 정치보복 않기로 … '이메일 스캔들' 수사 포기

입력 2016-11-23 06:39 수정 2016-11-23 06:3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22일 취임 이후 대선 라이벌이었던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과 '클린턴재단' 등에 관한 수사를 사실상 하지 않기로 했다. 정치 보복을 하지 않고 대선 후유증을 극복, 사회 통합에 적극 나서겠다는 신호탄이다.

대선 기간 최대 '정적'이었던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의 국무장관 발탁 움직임과 툴시 가바드(하와이) 민주당 하원의원의 유엔주재 미국대사 검토 등에 이은 적극적 통합 행보의 하나로 풀이된다.

트럼프 당선자는 이날 뉴욕타임스 빌딩에서 기자들과 가진 회동에서 '이메일 스캔들' 등과 관련해 클린턴을 기소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테이블에서 완전히 치워진 것은 아니다" 면서도 "그녀를 기소하는 것은 매우, 매우 분열적이 될 것"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