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22일 경선 경쟁자였다가 측근으로 변신한 신경외과 의사 출신 벤 카슨을 초대 내각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에 임명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트위터 글을 통해서다.

트럼프 당선인은 트위터에 "의사 벤 카슨을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에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며 "나를 그를 매우 잘 안다. 그는 사람을 사랑하는 매우 유능한 인물"이라고 말했다.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은 주택 개선과 시가지 개발, 대도시 계획, 무주택자를 위한 주택정책 마련, 저소득 가정을 위한 보조금 대여와 잠재적 주택소유자를 위한 모기지보험 등을 관장하는 자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