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전국 강추위 찾아와 … 오전 5시 서울 -3.4도

입력 2016-11-23 06:24 수정 2016-11-23 06:25
23일 전국 기온이 전날보다 더 떨어져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오전 5시 현재 서울 기온은 -3.4도다.

인천 -3.4도, 수원 -2.7도, 춘천 -2.5도, 청주 -1.9도, 대전 -2.1도, 전주 0도, 광주 1.8도, 대구 3.6도, 부산 5.4도 등 대부분 지역에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7∼8도 급락했다. 낮 최고 기온도 서울 4도, 전국 3∼12도로 전날보다 1∼2도 가량 낮고 바람까지 불어 춥겠다.

두꺼운 겨울용 외투와 목도리, 장갑 등 방한용품을 든든하게 챙길 필요가 있다. 경남 내륙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내륙에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당분간 기온이 평년보다 낮을 전망이다. 강한 바람 때문에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에 바람이 강하게 분다. 다른 지역에서도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경상도 동해안에는 오전까지 가끔 비 또는 눈(강수확률 60%)이 조금 온다. 예상 강수량은 울릉도·독도에 5∼20㎜, 동해안에 5㎜ 미만.

강원 영동에는 아침까지 산발적으로 비 또는 눈이 날리고 있다. 산간도로나 교량에 비나 눈이 얼어 빙판길이 되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이니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중부 앞바다와 남해 앞바다를 제외한 전 해상에서 2.0∼6.0m로 매우 높게 일다가 차차 낮아진다. 다른 해상은 0.5∼3.0m 수준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