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26일 촛불집회도 율곡로 남쪽까지만 허용

입력 2016-11-24 01:58 수정 2016-11-24 01:58

지면 지면정보

2016-11-24A31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26일 5차 촛불집회 주최 측의 행진이 율곡로 이남 지역에 한해서만 허용된다. 율곡로 북쪽 청와대 방향 행진과 집회에 대해선 안전사고와 교통마비를 이유로 금지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3일 “촛불집회 주최측인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은 4건의 집회와 13건의 행진을 신고했다”며 “주최측 예상대로 200만명 가까운 인파가 몰리면 행진이 복잡하게 얽혀 사고가 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주최측은 집회 당일 오후 4시부터 광화문광장에서 효자로, 자하문로, 삼청로 등을 거쳐 세움아트스페이스 앞과 경복궁역 교차로에 이르는 4개 방향으로 사전행진을 하겠다고 신고했다. 같은 시간 청와대 인근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앞 인도, 새마을금고 광화문 본점 앞 인도 등 4곳에서 집회도 열 계획이었지만 금지됐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