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부 대상 문민준 감독
“이렇게 큰 상을 받을 것이라고는 기대하지 않았는데 정말 기쁩니다.”

‘이상하게 행복한 3가지 순간들’로 세종시 29초영화제에서 청소년부 대상을 받은 문민준 감독(17·원자력마이스터고 2년·사진)은 이렇게 말했다.

수상작은 초콜릿이 깔끔하게 나뉘어졌을 때, 휴대폰을 떨어뜨렸는데도 멀쩡할 때 등 사소한 사건을 일상의 행복이라고 보여준다. 짧은 내용이지만 반전이 있다. 초콜릿을 친구와 함께 먹고, 다른 사람의 휴대폰을 주워주는 친절이 행복의 바탕이라고 표현했다. 문 감독은 “일상생활 속에서 소소한 행복을 느낀 순간은 무엇이 있을까를 고민하다가 세 가지 경우를 생각해냈다”며 “사소함을 넘어선 진정한 행복은 나누는 행복이라는 나름의 결론을 영상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학교 친구인 신민용, 엄창민 군이 출연했다. 학교가 경북 울진에 있어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문 감독은 “함께 작업한 친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세종=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