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물산-모직 합병 과정에 초점
청와대 민정 특별감찰반실도 수색
최순실(60·구속기소) 국정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23일 삼성그룹 미래전략실과 전북 전주시 국민연금공단 본부, 서울 논현동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 집무실과 홍완선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사무실(한양대 경제금융대 교수 사무실)이 포함됐다.

검찰은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한 국민연금의 의사 결정 과정을 둘러싼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당시 삼성물산 최대주주였던 국민연금의 선택이 두 회사 합병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검찰 관계자는 “국민연금의 합병 찬성이 삼성의 청탁 때문이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했다”고 말했다.

검찰 수사에서 청와대가 국민연금의 의사 결정에 직·간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나면 박근혜 대통령과 삼성 측에 제3자 뇌물 수수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검찰은 이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직무유기 혐의를 조사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창성동 정부서울청사 별관3층에 있는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실을 압수수색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