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KAIST에서 석·박사 과정을 밟는 대학원생은 한 학기 이상 창업교육을 필수로 이수해야 한다.

KAIST 관계자는 23일 “학생들의 창업가적 리더십을 키우고 혁신과 도전정신을 확산하기 위해 내년 봄학기부터 창업가정신 과목을 개설하고 석·박사 과정 모든 대학원생이 의무적으로 강의를 듣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 과정은 창업 전문 명사를 초청해 강연을 듣고 대학원생들과 자유롭게 토론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공학 분야는 물론 물리학 화학 등 자연과학 분야까지 모든 대학원생이 수강 대상에 포함된다. 학교 측은 이 강의에 학점을 부여하지 않기로 했지만 한 학기 7회 강의에 최소 5회 이상 출석해야 수강한 것으로 인정할 방침이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