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사표 반려 않고 고심
검찰을 지휘하고 사정당국을 총괄하는 김현웅 법무부 장관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이 동시에 박근혜 대통령에게 사표를 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취재진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대통령의 수용 여부는 결정된 바 없다”고 했다. 박 대통령의 사표 수리 여부에 따라 정국에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김 장관과 최 수석의 동반 사의 표명은 검찰의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 중간 조사 결과 발표에서 박 대통령이 공범으로 지목되고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 데 대한 정치적·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는 의미인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이날 “김 장관은 지금 상황에서는 사직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21일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최 수석은 “대통령과 검찰이 충돌하는 상황에서 책임을 당연히 져야 한다”며 “대통령이 피의자가 된 상황에서 도의적 책임을 안 질 수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두 사람의 사표를 즉각 수리하지 않은 것은 검찰에 대한 무언의 항의와 압박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정 대변인은 20일 검찰의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해 “검찰이 공정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어겼다”고 강력 비판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두 사람이 대통령과 검찰의 강 대 강 대결 국면에서 스스로 한계를 느끼고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표시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는 사정라인의 붕괴를 의미한다는 점에서 심각한 시스템 위기라는 지적이다. 청와대 한 참모는 “대통령이 사표 수리 여부를 고심하고 있지만 반려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