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까지 상용화"
한·중·일 기술경쟁 격화
중국이 이르면 2020년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상용화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5G 이동통신은 현재 쓰는 4G 이동통신보다 전송 속도가 20배가량 빠르다.
23일 중국 경제참고보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IMT-2020’추진소조, 중국 3대 이동통신사와 공동으로 중국 내 5G 통신망 구축에 관한 일정표를 확정했다.

중국은 내년에 5G 네트워크의 제2차 테스트를 한 뒤 2018년 대규모 테스트, 2019년 5G 네트워크 구축 등을 거쳐 2020년 5G 상용화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 같은 계획을 실행하는 데 필요한 투자 자금으로는 5000억위안(약 84조9000억원)을 책정했다. 중국은 3G의 경우 주요국보다 도입이 늦었고, 4G는 거의 동시에 도입했다. 5G만큼은 다른 나라를 앞서면서 기술표준 제정도 주도하겠다는 것이 중국의 목표다.

한국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서비스를 하고 2020년에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겠다는 계획을 2014년 밝혔다.

일본 역시 2020년 도쿄올림픽 개최에 맞춰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정보통신업계에선 중국이 5G 상용화 경쟁에 뛰어들어 앞으로 3~4년간 한·중·일 3국 간 기술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고 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