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방송, 인터넷에서 TV로

CJ E&M이 내년 1월1일 개국하는 1인 방송 전문 채널 다이아TV에 출연할 1인 크리에이터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인터넷에서 보던 1인 방송을 TV로 즐길 수 있게 된다. CJ E&M은 내년 1월1일부터 1인 크리에이터 방송 전문채널 다이아TV를 개국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이성학 CJ E&M 미디어솔루션부문장은 이날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온라인과 모바일에 머물렀던 1인 크리에이터들이 TV 방송의 주역으로 나서는 것”이라며 “다이아TV는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과 TV, 컴퓨터 등을 자유롭게 연계하면서 명실상부한 다중 플랫폼 네트워크 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 OCN시리즈 채널의 내용과 이름을 바꿔 운영하는 새 채널은 1인 크리에이터의 콘텐츠를 24시간 다룰 계획이다. 대도서관, 씬님, 밴쯔 등 인기 있는 1인 크리에이터들이 게임이나 음식, 음악 등 특정 장르에 대한 편중 없이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황금시간대인 오후 8~10시엔 매일 실시간 방송을 내보낼 예정이다. TV와 연동되는 앱도 올해 출시한다. 시청자가 TV를 보면서 앱을 통해 댓글을 올리면 심의를 거친 댓글이 방송 화면에 노출된다.

이 부문장은 “1인 크리에이터와 CJ E&M의 방송 제작진이 협업하는 식으로 프로그램을 짤 것”이라며 “연예인보다 친근한 방송 진행자가 출연하기 때문에 시청자와 보다 스스럼없이 소통함으로써 새로운 방송 콘텐츠가 나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콘텐츠의 내용과 수위, 광고 범위 등은 기존 방송법의 심의 규정을 따른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