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열사 첫 인재등록 시스템 운영
LG화학은 LG그룹 계열사 중 처음으로 상시채용제도를 도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사무직과 현장직 중 사무직이 상시채용 대상이다. LG화학 사무직 입사 희망자는 이 회사 홈페이지(www.lgchem.com)의 채용→사무직 채용공고→상시 인재 등록 시스템 코너에 차례로 접속해 인적사항과 경력사항을 사전 등록하고 희망 사업부문, 사업장, 직무 등을 선택할 수 있다. 개인정보는 언제든 수정하거나 보완할 수 있다. LG화학은 인력 충원 때 상시채용 지원자에게 개별 연락해 면접 일정을 잡을 예정이다. 채용 안내 메일도 보내준다. 상시채용 지원자는 수시로 회사와 질의 응답을 주고받을 수 있다.
상시채용 지원 자격은 3년 이상 경력자와 해외 대학 재학생(학·석·박사)이다. 상시채용에 지원했더라도 상·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이나 경력직 수시 채용에 중복 지원할 수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그동안 LG 계열사 중 특정 직종을 상시채용한 회사는 있었지만 사무직 전 직종에 상시채용제도를 도입한 것은 LG화학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최근 세계적 흐름이 특정 기간에 공채로 인력을 뽑는 대신 필요 인력을 그때그때 뽑는 수시채용으로 바뀌고 있는 점을 고려해 상시채용제도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경력자 중심의 상시채용 비중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김민환 LG화학 최고인사책임자(CHO·전무)는 “상시 인재 등록 시스템은 단순한 채용 개념을 넘어 글로벌 인재들과 지속적으로 정보를 교류하고 소통하는 새로운 채용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