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유포 '가짜 뉴스', 10대 청소년 가장 취약"

입력 2016-11-23 17:45 수정 2016-11-24 03:33

지면 지면정보

2016-11-24A16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친숙한 10대들이 인터넷을 통해 유포되는 ‘가짜 뉴스’(음모론과 혐오 발언 등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정보)에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파이낸셜타임스 등 외신은 미국 스탠퍼드대 연구팀이 10대 청소년 7804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약 82%가 가짜 뉴스와 실제 뉴스를 구분하지 못했다고 22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페이스북에 게재된 실제 폭스뉴스 기사와 가짜 뉴스를 동시에 보여주면서 어떤 것이 더 믿을 만한지 평가하도록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대통령 후보 출마 발표에 관한 기사들이었다. 그 결과 응답자의 25%만이 실제 기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설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