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거칠어지는 추미애의 '입'

입력 2016-11-23 19:05 수정 2016-11-24 05:55

지면 지면정보

2016-11-24A6면

"엿 먹으라는 식…계엄령 준비 정보…조공외교"

도 넘은 원색적 발언 논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이 위험수위를 넘나들고 있다.

추 대표는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정권은 국민주권과 군사주권에 이어 외교주권까지 모두 엿 바꿔 먹을 셈이냐”며 “굴욕적 한·일 외교에 이은 대미 조공외교를 즉각 중단하라”고 말했다. “미국이 방위비 분담액을 늘리라고 요구하면 어쩔 수 없이 수용할 것”이라는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의 전날 발언을 원색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추 대표는 이어 정부가 국무회의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통과시킨 것에도 “군사주권까지 팔아먹는 매국 정권의 매국 국무회의가 벌어졌다”고 비난했다.

추 대표는 이미 여러 차례 ‘막말’ 수준의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지난 2일 박근혜 대통령이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를 내정하자 추 대표는 “엿 먹으라는 식으로 일방적인 총리 인선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그간 박 대통령을 향해 “주사가 더 좋고, 안타까운 생명, 꽃다운 생명이 스러져가도 정신이 몽롱해 국정을 지휘하지 못한다면 그냥 내려오라”고 말하는 등 도를 넘은 발언을 쏟아냈다.

추 대표는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유언비어를 공개석상에서 언급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그는 지난 18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계엄령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가 돈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계엄령을 발동해도 법적으로 국회 과반이 넘는 의석을 가진 거대 야당이 해제할 수 있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적절치 않은 발언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