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제가 아무리 버릇이 없다고 해도 대통령 손 뿌리치진 않았는데…"

입력 2016-11-23 17:42 수정 2016-11-24 01:42

지면 지면정보

2016-11-24A35면

최연소'명예의 전당'입회

최근 논란들 직접 해명

피겨여왕 김연아가 23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서 헌액패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피겨 여왕’ 김연아(26)가 대한체육회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김연아는 23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 참석했다. 대한체육회는 2011년부터 스포츠영웅을 선정해왔다. 2011년 첫해 손기정(마라톤) 김성집(역도)을 시작으로 2013년 서윤복(마라톤), 2014년 민관식(체육행정) 장창선(레슬링) 등 8명이 체육회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김연아는 동계 종목 최초, 역대 최연소로 체육회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에도 김연아는 12명의 최종 후보에 선정됐고 인터넷 팬 투표에서도 82.3%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하지만 50세 이상을 후보로 한다는 선정위원회의 방침에 따라 선정되지 못했다. 김연아는 “많이 어리고 부족하지만 영예로운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홍보대사와 집행위원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연아는 최근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최근 김연아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 사태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미운털’이 박혀 불이익을 당했다는 말들이 무성했다. 김종 문체부 전 차관이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과 대화하면서 “나는 김연아를 안 좋아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지고, 지난해 광복절 행사에서 김연아가 옆에 서 있던 박근혜 대통령이 내민 손을 뿌리쳤기 때문에 눈 밖에 났다는 얘기가 나돌았다.

김연아는 “대부분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아무리 버릇이 없다고 해도 (대통령의) 손을 뿌리치지는 않았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김 전 차관의 발언에 대해선 “보도를 통해 접했다”며 “제가 직접 그런 것을 느낀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라고 말끝을 흐렸다. ‘늘품체조’ 시연회에 불참한 것과 관련해 김연아는 “그런 행사가 있는지도 몰랐다”며 “에이전시 회사에서 일정을 정한다”고 답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